축산뉴스 게시판

홈 > 게시판 > 축산뉴스 게시판
연말 조사료 22만톤 부족…특단책 시급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7.07.28 조회 704

농협, 일선축협 지자체 대상 수급동향 조사 결과
현재 재고 67일분…통상재고 90일분에 못 미처
하계작물 생산 독려…수입선 다변화해 조기 확보

조사료 공급에 비상이 걸렸다. 국내산 생산 독려는 물론 해외조사료 추가 확보와 수입선 다변화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축산자원부(부장 함혜영)는 연도 말 조사료 부족분이 22만 톤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농협은 18개 축협과 지자체(도청 등)를 대상으로 조사료 수급동향을 조사해 조사료관련축협조합장협의회 정기회의에 연도 말 수급예측을 보고했다. 조사시점은 6월 20일이다.
농협은 조사료 수급불안의 원인으로 지난해 볏짚수거 부족과 동계사료작물 작황 부진, 해외조사료 재고 부족을 꼽았다. 지난해 10~11월 잦은 비로 인해 볏짚수거에 문제가 발생했고, 올해 4~5월 가뭄 때문에 동계사료작물의 작황이 좋지 않았다는 분석이다. 또한 중국과 중동의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평년 수준의 생산량을 보이면서 해외조사료도 재고 부족 현상이 나타났다는 설명이다.
농협은 6월 20일 기준으로 조사료 재고는 67일분에 불과해 통상 안전재고량인 90일분에 못 미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동계작물 관외유통량(축협 물량 기준)의 경우 지난해 5만8천957톤에 비해 18%가 줄어든 4만8천 톤에 그치고 있다고 했다. 물량부족에 따라 동계작물의 가격도 지난해 평균 145원(kg당)에서 155~170원으로, 7~17% 오른 상황이다.
농협은 해외조사료의 경우 생산량은 평년에 비해 100~102% 수준이지만, 혹한의 영향으로 신곡 출하시기가 2~3주 지연된 가운데 구곡의 재고가 없고, 호주컨테이너 부족상황 등으로 가격은 10~20% 오른 것으로 분석했다. 조사료 수입쿼터를 풀어났지만 실제로 수입되는 물량은 없는 상황이다.
농협은 현재 상태로는 연도 말 조사료 부족분이 22만 톤에 달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농협의 조사료 수급예측은 소 사육두수를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보고, 볏짚과 동계작물, 하계작물, 수입조사료 등의 공급추세를 분석해 나온 자료다.
농협은 부족예상량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책으로, 하계작물 생산을 독려하고, 조기에 수입선 다변화 등을 통해 해외조사료를 추가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축산신문 신정훈 jw313@hanmail.net 등록 2017.07.21 11:27:28

이전글「도축금지 대상 기립불능소의 판정 및 보상금 지급요령 등 규정」고시 일부개정(안) 행정예고
다음글무허가 축사 적법화 지원을 위한 현장 해결사 출동

목록보기

게시판

페이지 맨 위로 이동